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25)
우리나라 세대별 치명율 공개 2020-04-06 기준 복지부 자료를 보니 20대 이하 치명율이 0 이군요. 그렇게 젊은이의 무모함이 주말 강남 붐비는 거리와 여의도 지하철 무정차를 만든 것 같습니다. 무모함은 옳다 그르다가 아닌 겁니다! 20대의 무모함이 우리나라를 다이나믹 코리아로 만들었고, 세월호 촛불의 중학생이 있었습니다. 저 또한 20대를 지나왔기에 그 당시의 기간을 말하는 것일 뿐입니다. 제가 포함된 40대까지 해도 확진자 기준 치명률이니 바이어스가 있겠지만 아주 낮습니다! 답답하고 그러니 나가게 되는가 봅니다! 하지만, 고생한 부모 세대와 20,30대 부모인 삼촌세대를 걱정돼 조심하자고 말하고 싶어 이 글을 씁니다. 통계청 2019년 인구동향조사 (통계청 2020.02.26 수12 보도)를 통해, 코로나19가 아니라도 사망자 수가 그렇게 많은 것..
제1373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포스팅 날짜를 이전으로 할 수 없다는 걸 이번에 인지함. 예전에 됐는데... ... ... 우연히 블로그에 쓰려고 했는데 미뤄둔 종이 발견 올려봄. 2019년 2월 6일 (수) 낮 12시! 할머님 건강하세요.
두 편 영화 두편. 완벽한 타인음. 역시나 대본이 탄탄한 리메이크 작품! 버닝 어렸을 때 봤다면 신기방기하고, 시각적 즐거움에 빠질 수 있었을 텐데... 타이밍이 약간은 뒤틀린, 지금 본 영화라 그런지... 그냥 나만의 해석을 붙여보는 정도. 다만 거의 살인범일 것 같은 자에 복수하는 장면은 ... 내 세대의 색채는 아닌 것 같다 가도 드러나버린 [판사오염] 시대에 직접 복수를 꿈꾸는 이가 많아지는 건 아닐테지! 사족:다스뵈이다의 세종대학교 호사카 유지 교수 분석대로 닌자의 복수시대(현재 러시아 처럼)에 침잠되어 일본 정치의 암담함의 원인을 생각해본 것으로. 우리 한의 정서가 극복 할 에너지일지도. ... ... 그렇게 오랜만에 두편의 영화를 봤군!
'룸'과 '공장'은 다르다. - 손혜원 얼굴책 상황은 사람을 구속하지 않는다. 단지 그사람의 됨됨이를 드러내줄 뿐이다. - 작자미상 - 손석희 vs 김어준 : 이 둘 같은 방향을 볼 수 있다만 대척점 역할을 하는 것도 사실이다. 거기엔 중앙일보(종이신문)으론 분명 수익을 낼 수 없으니까! 손씨가 뉴스룸의 자신코너에서 했던 이야기에, 놀랄 감수성을 나는 갖고 있지 못했다! 커뮤니티에서 알고, 손사장이 김어준을 others로 보고 있음을 알았다. 시청률 1위 진행자를. 그렇게 손씨의 관점을 알았다. 계급화 하고 있음을. 말 적게해(드러나는 경우만) 실수를 덜하는 손사장 같은 경우엔 이렇게 메세지(context,맥락)을 통해 해석된다. 하튼 다스는 누구껍니까? 다스뵈이다란 네이밍으로도 손석희는 김어준에 대해 그런 말 하는 것 부끄럽지 아니한가! - 여기까..
정리는 어떻게: 되돌아보는 것을 두려워 하진 말자 책을 읽고 나면 정리했던 것 같다. 기억에 남는 구절을 옮기고 3FS 로 글쓰기는 했던 것 같다. 회고해보면 virtual box에 우분투를 설치하고 아파치 세팅해 태터툴즈에 이전 블로그 자료를 모두 백업한 것, 정리를 못했다. 그렇게 지나고 보니, 10년 길지 않음을 안다. 사내 대장부의 복수는 10년(?)은 간다(검색해보니 군자의 복수는 10년이 걸려도 늦지않다.)는 말에, 이제야 미랠 계획할 여유가 생긴 것에 안타까울 뿐이다. 아엠에프를 겪은 세대라 미래에 기대지 않았을 수도... ... ... 브런치 서비스에 가입하고 바로 작가 신청 했는데, 블로그다 싶었는데 다른 성격의 서비스 인 것 같다. 그냥 내 블로그에 일기 써야지! 이번 계기에 독후감을 정리해보기로 다시 결심.
마음은 다변 : 다변은 무변 옹고집이 있다 생각지 않았다. 그랬다면 영어 정도는 그래도 보통은 했어야 되지 않는가?! 마라톤42.195km 를 열 번 달리고 알게 된 건 마음이 모든 것을 우선한다는 것. 몸과 마음을 분리 할 순 없다. 마음이 일어나면 몸은 따라가는 수준으로 만들 수 있는 것도 아니고... 그냥 마음이 시작점이 됐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으로 만족이다. 백만분지 일은 나간거니?! 그렇게 알았다. 페루에 2년 있는 동안 그냥 미국에 가서 두어 달 지내면 벗어냈을 '영어주눅'이었단 걸!
삶 - 목표 개선이 목표인 삶으로 세뇌 당했다!? 아니, 타이핑 하고보니 '목표','목적' 있어야 되나 싶다! 갑자기 이어지는게 목적이 이끄는 삶 이란 책이고, 예전에 강신주씨 강연도 있던, 인문학 특별기획 아날로그의 반격, 책읽다1부,2부가 연결되기도 한다. 어떻게 하다보니 삶과 책은 이어진 그 무엇인 아닐까? 물론 내게 말이다. _______ 목표, 목적이란 단어에 집중해야 한다는 말에 동의 하지만, 인간이 동물이지만 우월감에 취해있던, 무의식에 한참을 기억한 '뿌리'와 더불어 찰스 헤스턴(맞는지 인터넷으로 확인안함)이 나온 영화가 이어진다. 호모 사피엔스가 읽고 싶지 않은 이유가 '털없는 원숭이'를 읽어 그랬는지도 모르겠고... 그렇게 지금 여기서 다시 출발해보기로 했다. 슈퍼맨을 리부트한 이유를 이제사 공감되..
윤회 벗어나는 법 5~6년 다람쥐 챗바퀴 돌 듯 살고 있다. 헤어나오려 발버둥 치고는 있었던 것 같은데... 그러다 마왕의 영상에서 위로 받았다. 사람으로 태어난 것으로 성공한 삶이라고, 그러니 이제는 행복하게 살아가는데 ... ... 태어남에 죽는 걸 아는 동물로 뭔가를 하고자 하는 것도 욕심으로, 컨트롤 해야 한다는 막연함에 그건 어쩌면 불교 사상에서 있던, 하지만 하나님을 찬양하는 젊은 사람, 특히 여성분들이 더 많더라는... (젠더에 기울여진 시각은 되지 않으력고 하는데... ) 종교는 아편인 것 같고... 이런 내 삶을 보다 이렇게 다른 이에게 훈수두는 꼰대 마음을 표현하는 날 보면, 이렇기에 글쓰기를 미뤘는지도 모르지만서도... 하여튼 하여튼... 적는 것으로 시작. 두서없는 글로 시작. 바다에 빠지자! 바다 ..